층위의 균형잡기

영화 ‘지슬(오멸, 2012) ’의 주 배경이 된 동굴 큰넓궤와 이와 관련된 역사(제주 4.3 사건)가 이 프로젝트의 출발점이었습니다. “층위의 균형 잡기” 전시는 이 동굴에 들어가려고 시도한 나의 경험과 최근까지도 진행 중이던 동문모텔II 현장 리노베이션 과정이 함께 층위를 이루고 있습니다.

"공명하는 삼각형", 아라리오 뮤지엄 동문모텔 II, 제주, 2015

Balancing Layers
Keunneolgwe Cave, the main location of the film “Jiseul”, was an early departure point for me in the development of this project. The exhibition, "Balancing Layers", is a response to my experience of attempting to enter this cave, layered with reflections on the renovation of the Dongmun MotelII in preparation for the exhibition.

As part of the exhibition “A Resonating Triangle”, Arario Museum Dongmun Motel II, Jeju, 2015

Link To: Arario Museum Dongmun MotelII

Text "Balancing Layers"To Download Here

균형 잡는 남자: “위험하지 않아요, 저는 괜찮아요”, archival pigment print, 90x135cm

제대로 경험하기를 원한다면 안전모 쓰는 것을 권하지 않습니다 Archival pigment print, 60x90cm

installation view  

 

 

 

As the Word “Demolish” Reflected on you,

Found glass from Dongmun Motel with aluminum frame 65 x76.5cm